갑자기 콩나물국밥이 먹고 싶다는 아내의 요청에 동네 검색...


검색하니 이 집이 나왔다. 


'뭐? 화정 2대 맛집?'


아니 화정에 맛난 곳이 없긴 하지만 콩나물국밥이 무슨 2대까지 갈려나...속는 셈 치고 가본다. 콩나물국밥집이 다른데 있는 것도 아니고...(바이럴 마케팅이었나?)


콩나물국밥을 먹은지는 얼마되지 않는다. 콩나물국밥이 맛나봐야 거기서 거기지 하고 안 먹었는데 3년전 여름 휴가때 전라도 맛 기행을 간 적이 있는데 그 때 전주에서 새로운 맛을 발견한것이다. 


아...진짜 지금까지 먹어본 국물요리 중에 최고였음. 배고픔 버프가 있긴 했지만 그래도 아직도 '왱이집' 콩나물 국밥은 정말 특별했다. 그 기억을 간직한채 종종 콩나물 국밥집을 가곤 했다. 대전에 '시루향기'라고 콩나물국밥 체인점이 있는데 여기 빼곤 그닥 만족스럽진 않았지만...


암튼 여차저차 가니 가게의 메뉴는 콩나물국밥 하나 뿐이다. 나름 전문점을 표방한듯...


주문 후 좀 지나니깐 반찬 등장



정신없어서 먹다가 찍었다. 계란말이 맛있음. 김치랑 깍두기는 그냥 평범. 



진짜 정줄 놓은 듯...가져온 뚝배기는 이런게 아닌데 섞고 나니 생각나서 찍었음. 독특하게 장조림을 콩나물국밥에 넣었다. 보기에도 맛나보이고 맛도 괜찮았음. 


근데 콩나물국밥엔 김이 있어야 하는데 김이 없다. 그리고 계란을 넣어서 먹는거보단 따로 빼서 먹는게 훨씬 맛난데...먹는 방식의 차이겠지. 전주식의 또 다른 먹는 방법이라 생각 해 본다. 


국물 뜨끈 뜨끈 하고 토렴된 밥알이 참 알차게 씹힌다. 내가 국밥을 좋아하는 이유 중에 하나. 토렴된 밥알이 정말 좋다. 국물의 시원함도 나쁘진 않다. 술 먹고 해장하기 좋은 듯한 담백함. 다만 뭔가 아쉬운 맘은 감출 수 없는 법. 절대적으로 보면 괜찮은 집인데 상대적으로 약해보인다고 할까? 가격도 싼 것도 아니고...


그래도 오랜만에 콩나물 국밥 먹어서 좋았다. 황태를 이용해서 국물을 내는 모양인지 가게 입구에 황태 말린게 쭈욱 사열되어있다. 그게 독특하다면 독특함. 


암튼 화정 2대 맛집 그건 뻥임. 화정에 더 맛난거 2개는 더 알고 있으니...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정동 986 (031-971-5008)


..4bea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오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