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가 많이 올랐어도 서울에 오랜기간 저렴한 가격과 맛으로 승부를 보는 동네가 아직 적지 않게 남아 있는데 그 중에 한 곳인 경복궁 근처의 음식점이다.

오늘은 그 중에서도 하나.

효자동 소금구이 집입니다.


허름한 간판


실내도 그리 크지 않습니다. 대략 8테이블 정도? 들어간 시각이 7시정도 되었는데 이보다 늦으면 줄 좀 서야 합니다.


이 집의 대표 메뉴인 갈매기 살. 보통 갈매기 살하면 저 고기 주변의 하얀 막(횡경막)을 제거하고 잘라서 나오는 경우가 많은데 이 집은 그냥 통채로 나옵니다. 1인분 8000원.



지글 지글 구워줍니다. 덩어리가 커서 익는 시간이 좀 있는 편이지만 그 인내의 시간을 기다린 후 먹으면 육즙이 자르르~~~앞서 이야기 한 하얀 막 덕분에 육즙이 거의 대부분 고기안에 있습니다.


단골에게만 준다는 젓갈들. 오징어랑 무슨 생선같은건데...이거를 고기와 같이 곁들어 먹으면 또 다른 별미.


이번엔 조개젓을 달라고 했습니다. 밑반찬으로 된장국이 하나 나오는데 이거 또한 간간하니 입맛에 딱 맞는다. 텁텁한 입안을 개운하게 해준다.


하나 더 시켜본다. 소세지도 따로 주문 할 수 있다. 1인분 6000원


마지막으로 국수로 마무리. 3000원. 엄청나게 맛난건 아니지만 시원한 멸치 육수가 좋았다.

음...부지런히 먹다보니 꽤 많은 금액이 나왔지만 만족감은 컸다. 고기 굽는 시간이 단축되면 더 좋았을텐데...

갈매기살이 엄청나게 맛나거나 그런건 아니자만 고기 그대로의 담백함을 맛 볼 수 있는곳. 그 외에 주인 할아버지의 훈훈한 정도 아직은 살아있고...

위치는 경복궁 1번 출구로 나와서 처음 만나는 골목으로(오토바이 가계 끼고) 우회전.

갈매기 살은 사실 맛난 그리 맛난 부위가 아니다. 그냥 식감이 보통 돼지고기보다 쫄깃함이 있을뿐...궁극의 맛!!! 이런거와는 거리가 있다. 그냥 제대로 된 갈매기 살을 먹을 수 있다는데 만족하자.

..4beat

피에스 : 근데 갈매기 살을 새고기로 아는 사람은 없겠지?

피에스 2 : 회기역 앞의 '서래' 라는 돼지부속집도 갈매기 살로 유명한데 여긴 양념되어 나오기 떄문에 맛 자체는 이쪽이 더 좋다. 대학교 근처라 가격도 상당히 저렴하고...여기도 늦으면 정말 오래 기다려야 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오버